FUNFUN > 펀펀 > 전체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네이버, CEO 직속 뉴스혁신 조직 신설…편향성 논란 해소되나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12-07 11:05

한성숙 대표이사 직속 뉴스배열혁식 TF 구성
"AI편집과 언론사 편집비중 높일 것"



네이버가 외부전문가와 알고리즘만으로 뉴스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뉴스배열 임의 조작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내부 인력에 의한 뉴스 편집을 없애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방안을 발표했다.

유 전무에 따르면 네이버는 뉴스 편집 과정에서 자사 인력을 통해 직접 기사를 배열하는 방식을 모두 없앤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한 자동추천 알고리즘과 기사 제공 언론사가 직접 기사를 배열하는 '채널' 영역과 독자가 선호 언론사를 선택해 관련 기사를 받아보는 '구독’'영역으로 중심으로 뉴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유 전무는 "한성숙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 프로젝트 산하에 뉴스배열혁신TF(테스크포스), 뉴스알고리즘 혁신TF·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구성했다"며 "뉴스 서비스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외부 의견을 모으고 함께 검증할 수 있는 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모바일 뉴스판(포털 1면)에서 내부 인력이 자체 편집하는 기사는 현재 7개로 전체 중 비율이 20%"라며 "앞으로는 내부 편집은 없애고 인공지능(AI)과 외부 언론사의 편집 비중을 100%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기업의 환율관리 필수 아이템! 실시간 환율/금융서비스 한경Money
한경닷컴, 기업 대상 '2018년 환율전망 및 금리전망 세미나' 오는 12월 12일 KDB산업은행과 공동 주최!
[ 무료 주식 카톡방 ] 국내 최초, 카톡방 신청자수 35만명 돌파 < 업계 최대 카톡방 > --> 카톡방 입장하기!!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