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FUN > 펀펀 > 전체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유인영-한예슬-박시연, 모노톤 스타일링 매력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1 15:57


[김민수 기자] 유인영, 한예슬, 박시연의 패션이 심상치 않다. 최근 이들은 ‘컬러 없는’ 스타일링으로 이목을 사로잡으며 우아한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다.

대부분의 여성들은 꽃향기 물씬 풍기는 봄을 맞이해 화사한 컬러와 다채로운 패턴을 활용하고 있지만 그들은 이와 반대로 모노톤 계열의 아이템을 매치하며 남다른 개성을 어필하고 있다.

모노톤 계열이 과연 봄 분위기와 어울리는지 반신반의 하는 여성들도 많겠지만 오히려 상큼한 비비드 컬러 못지않게 스타일을 낼 수 있다. 지금부터 내추럴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모노톤의 매력 속에 빠져보자.

#유인영


한 브랜드 행사장에 참석했던 배우 유인영. 그가 선택한 모노톤은 다름 아닌 ‘블랙’이었다. 이날 그는 각선미를 드러내며 아찔한 분위기를 연출한 뒤 볼드한 액세서리를 매치하며 여배우의 기품을 보여줬다. 여기에 화이트 클러치를 착용하며 뛰어난 패션 감각까지 선사했다.

[Editor Pick] 블랙 컬러는 시즌을 불문하고 남녀 모두에게 사랑받는 아이템이다.하지만 따뜻한 봄과 더운 여름에는 피하기 마련일 터. 이럴 땐 레이스 소재가 들어간 아이템을 활용해 묘한 무드를 연출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는 페미닌한 느낌을 주는 것과 동시에 실용적인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한예슬


프로듀서 겸 가수 테디와의 결별 이후 8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배우 한예슬이 환한 미소와 함께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그는 세련된 매력이 돋보이는 올 화이트 룩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비대칭으로 된 독특한 슈트로 변함없는 그녀만의 우아함을 과시했다.

[Editor Pick] 무궁무진한 매력을 가진 화이트 컬러는 매니시룩으로도 훌륭하다. 오버사이즈의 재킷과 딱 떨어지는 기장의 슬랙스 조합으로 가장 포멀하게 매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중성적인 느낌은 물론 보이시한 매력까지 표현할 수 있다.

#박시연


두 아이의 엄마이자 늘 완벽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배우 박시연. 얼마 전 한 공식석상에 참석하며 눈길을 끌었던 그의 블랙 앤 화이트 룩이 화제였다. 이날 그는 화이트 블라우스와 부츠컷 팬츠를 매치하며 도회적이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한 것. 그가 가지고 있는 본연의 시크함까지 극대화 시켰다.

[Editor Pick] 흔한 블랙 앤 화이트 룩일지라도 디테일에 따라 주는 분위기도 다를 것. 블라우스와 함께 초커를 더해 포인트를 주고 팬츠는 하이웨스트 디자인을 활용한다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스타일난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많이 본 뉴스

더보기